FBI, 아이폰 잠금해제 성공

FBI vs 애플, 공익과 개인정보보호, 뚫으려는 자와 막으려는 자의 창과 방패 대결에서 창이 먼저 웃게 됐네요.

FBI가 테러범의 아이폰5C 잠금을 해제하는 데 성공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지난 22일, 그러니까 애플의 프레스 이벤트 다음날로 예정되었던 재판의 연기를 FBI가 갑작스럽게 요청했는데요. 당시 뜻밖의 연기 요청에 의아한 생각이 들었는데, 그때 아이폰의 잠금을 해제할 실마리를 찾았었나 봅니다.

▲ PHOTO: Getty Images

현지시각으로 3월 28일, FBI가 아이폰의 잠금해제에 성공해서 애플에 대한 협조 요청의 소를 취하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습니다. 아이폰의 잠금해제를 도와준 업체는 이스라엘에 본사를 둔 일본계 자회사 셀리브라이트(Cellebrite)라고 하는데요. 잠금해제는 낸드 미러링(NAND Mirroring) 방식으로 아이폰의 보안체계를 무력화했다고 합니다.

낸드 미러링은 기기로부터 플래시 메모리를 제거한 후에 수많은 복사본을 만드는 방식이라고 하는데요. 아마도 이 복사본을 가지고 암호입력이 10회 이상 틀리면 정보삭제가 되는 것을 무력화시킨 것 같습니다.

애플은 FBI가 소를 취하하는 바람에 법적 다툼은 면할 수 있게 됐지만, 애플의 안전성과 정보보호라는 측면에는 금이 가게 되었네요. 물론 애플은 보안업데이트를 통해서 보안강화를 하겠지만, 난공불락으로 여겨졌던 애플의 명성에 흠이 간 것은 사실로 보입니다.

요즈음 시스템을 암호화시키고 비용을 요구하는 맥용 랜섬웨어가 발견되어 맥OS도 더는 보안의 안전지대가 아니라고 느껴졌는데요. 앞으로 애플이 어떤 행보를 보일지 좀 더 지켜봐야겠습니다.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