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 건강이상설 증폭? 그래도 머리가 아픈 것보다는 몸이 아픈 게 낫다

미국 대선 가도에 하나의 이변이 생긴 것 같습니다. 미국 민주당의 대통령 선구 후보인 힐러리의 건강이상설이 증폭되고 있는데요. 9·11 테러 추도행사 도중 주변의 부축을 받으며 휘청거리는 모습을 보였기 때문입니다.

9·11 테러 추도행사 힐러리 클린턴

힐러리 클린턴은 이날 추도식에서 어지럼증세를 보여 부축을 받으며 자리를 떠났습니다. 안 그래도 2012년 뇌진탕을 당한 적이 있는 힐러리의 건강 문제가 남은 대선 기간 동안 최대 쟁점이 될 모양입니다.

힐러리와 대선 경쟁을 벌이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에게는 힐러리의 증폭되는 건강이상설이 전세를 뒤집을 만한 포인트로 보일 것 같습니다.

주변 수행원의 부축을 받으면서도 몸을 휘청이는 힐러리의 모습을 볼 때 일반인의 눈에도 확실히 무슨 문제가 있어 보이긴 했습니다. 대선을 2개월가량 앞둔 시점에서 이제는 체력전이라고 해도 될 만큼 많은 힐러리는 에너지를 소모해왔겠죠. 과로에 의한 일시적인 몸의 이상이라면 다행이지만, 정말 큰 문제가 있는 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긴 합니다.

클린턴의 대변인은 힐러리가 추도식 도중 더위를 먹어 딸의 아파트에 가서 휴식을 취했고, 현재는 아주 좋아졌다고 공식적으로 발표했습니다. 대선 캠프에서는 힐러리의 건강이상설이 증폭되는 것을 차단할 필요가 있었겠죠.

그리고 클린턴의 주치의는 클린턴이 폐렴에 걸렸다고 성명을 발표했는데요. 항생제를 투여하고 휴식을 취하도록 했다고 합니다.

힐러리 건강이상설 증폭

확실히 건강이 좋지 않긴 한가 봅니다. 하지만, 머리가 아픈 것보다는 몸이 아픈 게 훨씬 낫다는 생각입니다. 막말과 상식이 통하지 않는 트럼프보다는 말이죠. ㅋㅋ

두 달 가량 남은 미국 대선이 힐러리의 일방적인 우세로 끝나는가 했는데, 예상치 못한 힐러리의 건강이상설 증폭으로 조금 더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겠군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