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인증서 발급 예정, 5월에 국내서 볼 수 있을까?

그동안 국토교통부의 자동차 제작자 인증서를 받지 못해 국내 런칭 시기가 미뤄진 테슬라가 5월경에는 국내 판매가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국토교통부는 테슬라가 지난해 12월 신청한 제작자 등록 신청에 대한 인증 절차가 마무리돼 15일 인증서를 발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는데요. 테슬라 차량의 안전운행 여부 등을 검증한 결과 문제가 없는 것으로 결론지었다고 합니다.

국토부에 따르면 테슬라에 전기차 충전·자율 주행 등 차량의 핵심적인 기능은 직영 정비점에서 정비를 받도록 하고, 차체 외부 수리 등 부수적인 부분은 외주 업체에 정비를 맡기겠다는 계획서를 받았다고 합니다. 아무래도 테슬라 입장에서는 런칭 초기에 정비 네트워크가 갖춰지지 않은 상태에서 당연한 결정이었겠죠.

그리고 국토부는 또 차량 판매 시 ‘자율 주행 기능이 아직 완벽하지 않으니 이를 전적으로 믿고 운전하면 안 된다’는 안내를 하도록 테슬라 측에 요구했다고 하는데요. 이거야 원래 테슬라에서 오토파일럿은 베타버전이니 보조적으로 사용하라고 강조한 것과 일치하므로 큰 문제는 없을 것 같습니다.

국토부 인증으로 모든 절차가 마무리 된 것은 아닌데요. 국내 충전 환경에 맞춰 전기 코드 등을 교체해 환경부 등 다른 부처 인증 절차를 거쳐 곧 마무리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국내 매장
아직은 황량한 국내 매장… 하지만 곧 채워지겠죠?

국토부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테슬라는 이달 중 시제품 차량을 국내에 들여오고, 5월 중 판매를 계획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테슬라를 손꼽아 기다려온 얼리어답터들께는 정말 반가운 소식이 아닌가 싶네요.

그리고 테슬라 외에도 중국의 전기차 업체 BYD 역시 제작자 등록 신청을 했고, 이르면 다음 주 중 제작자 인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합니다.

실제로 우리나라의 도로 위를 전기자동차가 굴러다니는 모습을 보면 조금 더 실감이 날 것 같습니다. ^^;


참조: YTN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