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모델S 사망사고 – 자율주행의 비극

테슬라 모델S의 자율주행 모드로 운행하다 운전자가 목숨을 잃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었군요.

지난 5월 7일 미국 플로리다주 고속도로 교차로에서 테슬라의 모델S 운전자가 좌회전하던 대형 트레일러 트럭과 충돌해 사망했다고 합니다. 당시 트레일러는 옆면이 하얀색으로 칠해져 있었다고 하는데요. 일조량이 많은 날씨에 자율주행 센서가 하얀 면을 인식하지 못해서 사고가 난 것으로 테슬라 측은 보고 있습니다.
모델S
이번 사건은 자동주행모드 운행 중 첫 사망사고로 기록이 되었는데요.

테슬라는 자사의 자동차들이 자동주행 모드로 운행한 누적 거리 2억900만 km에 첫 사고가 일어났고, 미국 내 자동차 평균 주행 거리 1억500km에 한 번씩 사망 사고가 일어나고 있다며 안전성에 대한 불안감을 진화하는 모습입니다. 하지만 조만간 자율주행 자동차를 현실에서 만나볼 수 있을 것 같았던 기대감이 사그라지는 기분은 어쩔 수 없는 것 같습니다. 사람보다 더 안전한 운행을 자신했던 자율주행 자동차인데, 트레일러의 흰색을 구분하지 못했다니…

그런데 이번 사고에서 아이러니했던 점은, 사고를 당한 고인이 테슬라 커뮤니티 멤버 중 한 명으로 추정된다는 것입니다. 그는 지난 4월 “오토파일럿이 모델 S를 살렸다(Autopilot Saves Model S)”라는 제목으로 유튜브에 동영상을 올렸는데요.
자율주행모드 계기판
고속도로를 자율주행모드로 운행 중이던 자신의 차에 트럭이 급차선변경을 하며 끼어들자 오토파일럿 모드로 작동 중이었던 그의 모델 S가 살짝 피해서 사고를 방지했다는 영상이었습니다. 영상을 보면 모델S가 꽤나 영민하게 사고를 피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정말 아이러니하게도 한 달 만에 자율주행 모드로 목숨을 잃게 됐네요. 인생이 무상하다지만, 자신이 극찬했던 자동차로 목숨을 잃었으니까요.

사고는 아무도 모르는 사이에 언제 어디서든 누구에게나 발생할 수 있다고 하지만, 뒷맛이 씁쓸한 건 어쩔 수 없군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