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 수학영재, 남겨진 가족들은 어떻게 될까?

탈북 수학영재, 남겨진 가족들은 어떻게 될까?

국제 수학 올림피아드에 참가한 북한의 수학영재가 탈북해 우리나라로 입국했습니다. 리 군으로 알려진 탈북 수학영재는 국제 수학 올림피아드에 북한 대표팀으로 3년째 참가해 3년 연속 은메달을 획득할 만큼 뛰어난 수학 실력을 갖추고 있는데요.

탈북 수학영재
수학올림피아드 3회 연속 은메달의 탈북 수학영재

최근 주영국 태영호 북한 영사 등 고위층의 망명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항간에는 김정은의 비자금을 가지고 망명했다는 얘기도 있으니, 이게 사실일 경우에 김정은의 입맛이 씁쓸할 수밖에 없을 겁니다.

이번 탈북 수학영재도 북한으로써는 큰 손실이 아닐 수 없죠. 리 군이 북한에 남아있었다면 큰 과학자로 성장해 북한의 군사력을 강화하는 데 일조를 했을지도 모를 일이고요.

 

리 군이야 워낙 똑똑한 영재에다가 3년째 국제대회에 참가했으니 북한의 실상을 한 발 떨어져 정확하게 볼 수 있었을 겁니다. 비록 어린 나이지만 망명을 할 만한 상황이 충분했을 거라 생각했는데요. 더 놀라운 것은 한국행을 리 군의 아버지가 독려해 결심하고 준비해왔다고 하네요.

리 군의 부친은 수학 교사인데 아들의 미래를 위해 한국에 가야 살 수 있다며 한국행을 권했다고 합니다. 리 군의 탈북으로 온 가족이 위험이 처할 것이 분명한데도 자식의 미래를 위해 그렇게 권유한 부정이 새삼 대단하게 느껴집니다.

홍콩언론

이처럼 오래전부터 탈북을 준비해 수학 올림피아드 대회가 열린 홍콩 과학기술에서 약 20㎞ 떨어진 홍콩주재 한국총영사관을 찾아와 망명을 신청했고 이후 약 70일만인 9월 초 한국에 입국했다고 합니다.

정부 당국

얼마 전 TV를 보니 탈북민이 한국에서 막노동과 공부를 병행해 의사가 된 사연이 있더라고요. 힘들게 공부해 의사가 된 후에 탈북민 아이들을 위해 공부도 가르치고 좋은 일을 많이 하시더군요.

리 군도 한국에서 수학공부를 계속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하는데요. 대한민국의 새로운 인재가 되어 자신의 뜻을 펼쳤으면 좋겠네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