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최태민 일가 폭로, 진실일까 두렵다.

정두언 전 국회의원이 최태민을 박대통령이 신적 존재로 생각한다고 폭로했습니다. 최태민의 후계자 격인 최순실이 박 대통령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주술적이고 샤머니즘 적인 관계라고 말했네요.

심지어는 최순실 게이트가 세월호 사태의 사이비 지도자인 유병언 건과 비슷하다고까지 말했습니다.

정두언 전 의원
정두언 전 의원

정두언 전 의원이 발언이 신빙성이 있는 게 2007년 한나라당 대선 후보 경선때 이명박 후보 측에서 박근혜 후보의 검증을 했던 당사자였기 때문인데요. 2007년에도 당시 정두언 의원은 ‘박근혜 후보 전모가 밝혀지면 모든 것이 밝혀져서 국민들이 구토할 것이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지금 그 얘기를 들어보니 소름이 돋습니다.

 

한편 정 전 의원은 이번 최순실 게이트가 누가 계획적으로 지휘한 복수전의 성격이 있다고 말했는데요. 중요한 정보가 담긴 태블릿PC가 기자의 손에 너무 쉽게 들어간 게 아닌가 하는 의구심은 있네요.

하지만, 언론에서 그 배후가 누구인지는 밝히지 않았는데요. 아무래도 배후가 언급된다면 감당하기 어려운 파장이 일어나겠죠.

황장수 소장

한편, 황장수 미래전략개발연구소장은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이 최순실 게이트의 배후설을 제기한 것에 대해 “최순실 측근에서 도태된 이들이 아닐까”라는 의견을 밝혔네요.

그런데 정말 정두언 최태민 일가 폭로전과 같이 전모가 밝혀지면 토할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지금도 감당하기 어려운 진실이 벗겨질 때마다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인데요. 결론이 어떻게 날지 벌써부터 걱정이 되네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