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info

저축은행 대출서류 축소, 뭐가 필요할까?

앞으로 저축은행 대출서류가 대폭 축소됩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현재 저축은행에서 대출을 신청할 때 공통적으로 요구하는 14개의 서류를 간소화해 7개 서류를 폐지하거나 통합한다고 합니다.

우선 폐지되는 4개의 서류는 대리인 인감증명서, 부채현황표, 핵심설명서, 임대차 확인서로 이들은 유사한 서류나 신용정보기관을 통해 확보가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통합되는 3개의 서류는 자금용도 확인서, 대출금 지급 시 징구 송금의뢰서, 여신분류표 입니다. 이 서류들은 별도 양식에 자필서명이 필요없이 여신거래약정서 등에 반영이 가능하기 때문이라고 하는군요.

이처럼 7개 저축은행 대출서류는 폐지하거나 통합되는데 앞으로 공적지원제도 확인서, 대출모집인 설명 확인서 등 저축은행이 별도로 각각 요청하는 서류는 아직 남아있어 추가로 간소화 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와 더불어 수신서류도 축소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일반적으로 금융거래신청서 등의 필수서류와 본인확인서, 차명거래 금지확인서 등의 법규준수를 위한 서류 등이 해당됩니다. 이들 역시 금감원이 저축은행권 모범 금융거래신청서를 제정해 체계적이고 일관성 있게 운영하고 관련서류는 금융거래신청서에 통합하도록 유도한다는 계획입니다.

사실 은행업무를 하게되면 자필서명은 물론이고 고객 개인정보를 반복적으로 기재하는게 정말 비효율적이라고 생각했는데요. 앞으로 저축은행이 보유한 고객정보가 여신·수신 서류에 자동인쇄가 되도록 해서 불편이 최소화될 것이라고 하네요.

저축은행 대출서류 축소가 축소되면 은행 자체의 효율성도 늘어나고 고객의 편의성도 함께 높아질 수 있을 것 같아 상당히 기대가 되네요.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