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소집, 관건은 북한의 SLBM 발사에 대한 중국의 입장

북한의 김정은이 “성공중의 성공”이라며 자화자찬을 한 SLBM 발사로 유엔 안보리가 소집됐네요.

북한의 SLBM 발사
북한의 SLBM 발사

당연히 우리나라와 일본은 강력히 규탄을 했는데, 이와 관련해 유엔에서도 안전보장이사회를 열어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합니다. 역시 한국과 미국, 일본이 공동으로 요구를 했다고 하네요. 북한이 SLBM을 발사한 지 하루만에 회의가 열렸으니 발빠른 대처를 하고 있긴 합니다. 사안이 심각하다는 얘기겠죠.

북한의 SLBM 발사

미국과 일본은 북한의 SLBM 발사가 탄도미사일 기술을 사용한 어떤 발사행위도 금지하고 있는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강력히 규탄했다고 하는데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역시 대변인을 통해 북한의 SLBM 발사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저해한다며 비난했다고 하니 이번 유엔 안보리 소집 이후 국제사회가 북한에 대해 더욱 강력한 제재를 할지 모르겠네요.

유엔 안보리 소집
유엔 안보리 소집

이번 유엔 안보리 회의에서 어떤 대책이 합의되었는지는 아직 발표되지 않았는데요. 사실 중국이 북한을 감싸고 도는 모습이라 강력한 제재를 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지만, 북한의 SLBM 기술이 나날이 발전하는 모습에 중국도 마냥 오냐오냐 할 수는 없을 것 같은데요.

유엔 안보리 회의
유엔 안보리 회의

어제 도쿄에서 열린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중국의 왕이 외교부장은 사드에 반대한다는 의견을 밝혔지만,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에도 반대한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이번 유엔 안보리 성명이 나오게 되면 중국의 입장을 더 확실하게 확인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유엔 안보리
유엔 안보리

가뜩이나 사드배치 등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정세가 어수선한데, 풀어야 할 숙제가 하나 더 생긴 것 같네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