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시 필수품 습식타올 후기

저는 스포츠센터로 운동을 다닐 때 가장 귀찮은 게 바로 수건 챙기기인데요.

수건을 제공하면 다행인데 대부분은 수건에 별도로 비용을 지불해야 하더라고요.

그렇다고 수건을 가지고 다니자니 매일 깨끗한 수건을 챙기기도 귀찮고, 또 젖은 수건을 싸들고 집에 돌아오는 것도 여간 성가신 게 아니죠. 그래서 저는 습식타올을 유용하게 사용하는데요. 지난주에 세면도구를 스포츠센터에 놓고 온 날이 있었는데, 그중에 습식타올이 발이 달렸는지 없어져 버렸네요. 2년이나 사용하던 건데… ㅎㅎㅎ

전에 사용하던 게 습식타올의 최강자라고 불리는 쌔미타올이었는데요. 사람들 말이 습식타올은 다 똑같다고 가장 싼 게 제일 좋다고 하더라고요…

습식타올

그래서 인터넷에서 가장 싼놈으로 두 장을 주문했습니다. 배송비 포함해서 만원도 안되는 놈이었어요.

블루랑 핑크 하나씩 구입했습니다.

습식타올 블루

근데 습식타올 케이스를 만져보는 순간, 한번 실망했습니다.

단가를 낮추기 위해서라고는 하지만, 케이스가 너무 말랑말랑 힘이 없네요.

전에 제품은 그래도 케이스가 단단하니 듬직했었거든요.

뭐 케이스가 중요한 건 아니니까…

 

사이즈는 일반 습식타올보다는 길이가 조금 짧습니다. 보통 길이가 80센티가 넘는데, 요놈은 66센티 정도 됐던 것 같아요.. 그렇지만 별 문제가 안 돼서 애교로 봐줄 수 있는 정도.

습식타올 크기

그런데 하루 사용하고 나니, 타올로 닦을 때 몸에 너무 달라붙네요…

습식타올이 원래 일반수건에 비해 물기를 닦을 때 살에 달라붙는 느낌이 들어서 별로인데요.

요놈은 전에 쓰던 쌔미타올보다 훨씬 심하네요.

그리고 물을 짜내고 나면 스펀지처럼 조금 부푼 감이 있어서 케이스에 넣을 때 잘 안 들어가고요.

왜 쌔미, 쌔미 하는지 알겠네요… ㅎㅎㅎ

뭐 가격 차이가 몇 배나 나니까 어쩔 수 없다지만, 역시 싸고 좋은 물건은 없군요..

그냥저냥 부담 없이 쓰다가 나중에 다시 사야겠습니다..

근데 습식타올은 한번 사면 몇 년 써도 끄떡없는 내구성이라는 거. ㅠ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