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뮤직 기습 상륙, 저렴한 요금과 짱짱한 음원으로 한판승부!

애플이 실시간 스트리밍 음악 서비스인 애플뮤직을 한국에 런칭했습니다.

애플은 얼마 전부터 국내 저작권 협회나 유관기관들과 협의를 하고 있다는 소식이 들리면서 애플뮤직의 한국 상륙은 기정사실화 된 것처럼 보였는데요. 별다른 예고 없이 기습적으로 전격 런칭을 했군요.

애플뮤직 기습 상륙

이번 애플뮤직 기습 상륙에서 가장 주목할 만한 점은 저렴한 가격의 요금체계와 음원 풀 인데요. 애플뮤직의 한국 월간 사용료는 7.99달러로 미국의 9.99달러에 비해 2달러나 저렴합니다. 원화로는 약 9천원 돈인데요. 아무래도 우리나라에는 멜론이나 벅스, 엠넷 등의 기존 음원 유통업체들이 장악하고 있기 때문에 공격적인 가격으로 승부수를 띄운 것 같습니다. 게다가 애플뮤직은 첫 3개월 무료 서비스도 제공하고 가족 6명이 이용할 수 있는 가족 요금제를 11.99달러(약 1만 3300원)에 서비스하기 때문에 1인당 2200원이라는 획기적인 가격으로 이용할 수가 있습니다.

 

애플뮤직이 현재 가지고 있는 약점은 우리나라 음원을 모두 확보하지 못했다는 것인데요. SM이나 YG 등의 대형기획사 일부만 계약을 한 상황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이 문제는 차차 나아지리라 생각합니다.

반면에 해외음원을 포함하면 곡 수는 자그마치 3천만곡에 이르러 우리나라에서 1천만곡으로 가장 많은 음원을 보유하고 있는 멜론에 비해 3배나 많은 음원을 가지고 있습니다. 팝송을 즐겨듣는 분에게는 애플뮤직이 더할나위 없는 선택이 될 것 같군요.

저는 애플뮤직 이전에 서비스하던 아이튠즈 라디오를 미국 계정을 가입해서 이용해 본 적이 있었습니다. 당시 아이튠즈 라디오도 상당히 재미있게 들었던 기억이 나는데, 애플뮤직 기습 상륙으로 다시 한 번 구독을 해야 하나 생각이 드네요.

애플뮤직
애플뮤직 기습 상륙

사실 이번 애플뮤직 기습 상륙이 반가운 것은, 기존 우리나라 음원 유통업체들의 독과점 문제가 소비자로서 불편했는데요. 가격은 둘째치고, 서비스가 정말 형편없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듣는 유통업체의 서비스를 이용했었는데, 소비자 편의성은 정말 한심한 수준이었습니다. 소비자가 구매한 음원의 리스트를 1년간만 확인할 수 있게 해 놓은 점이라던지, 분명히 해지했는데도 요금이 몇달간 빠져나가 항의를 하니 나몰라라 하는 식의 대응들… 독과점의 폐해를 몸소 체험했었답니다.

애플뮤직이 기습 상륙으로 우리나라 저작권료가 낮아져 음반시장이 침체를 겪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있는데요. 앞으로 우리나라 음원의 글로벌 유통이 훨씬 더 용이해 진 장점도 있기 때문에 그건 앞으로 하기 나름인 것 같습니다.

어쨌든 전 세계인이 사용하는 애플뮤직의 기습 상륙으로 우리나라 음반시장의 생태계가 급변할 것이라는 생각은 해볼 수 있겠네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