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info

신용불량자 등재, 법원이 실수로 말소를 안할 수도 있군요.

법원이 신용불량자 등재 말소를 하지 않은 어처구니 없는 일이 일어났네요.

9개월전 빚 500만원을 모두 갚고 2년간 꼬리표처럼 따라다닌 신용불량자 신세에서 벗어난 사람이 법원의 실수로 금융서비스에서 불이익을 받아온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법원이 신용불량자 등재를 해지해야 하는데, 이걸 실수로 안한겁니다.

결국 이 사람은 전산상으로 계속 신용불량자 신세가 되어 있었고, 정부 대출이나 신용카드 신청 역시 받지 못했다고 하는데요. 본인은 열심히 돈을 갚았는데, 본인과는 전혀 무관한 이유로 불이익을 받아왔다는게 기가막히네요. 더군다나 자식의 병원비나 생활비가 필요할때도 돈을 융통할 수가 없어 어려움을 겪었다고 하더군요.

결국 이상한 마음에 본인이 인터넷으로 신용등급을 조회해서 여전히 신용불량자 상태였던 것을 알아냈는데요. 법원 책임이 분명함에도 불구하고 9개월동안 받아온 불이익을 구제받을 길이 없다고 하네요. 참 어이없긴 하지만, 본인이 더 꼼꼼히 챙겨보는 수 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9개월동안이나 신용카드 한장 발급받지 못했다면 진작에 의심해볼만도 했을텐데요. 법원의 신용불량자 등재 말소 실수는 상상도 못했겠죠. 어쨌든, 금융서비스는 본인이 직접 더 신경써야 한다는 것을 타산지석으로 삼을 수 있는 교훈인 것 같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