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공항 결과발표, 밀양과 가덕도 중 최후의 승자는?

오늘 예정된 신공항 결과발표는 지역 경제는 물론이고 국가 전체의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줄 수 있는 동시에 국론을 분열시킬 수 있는 양날의 칼입니다.

그동안 밀양과 가덕도에 신공항을 유치하기 위해 영남권이 서로 편을 가르며 신공항 유치에 사활을 걸고 있는데요. 밀양을 지지하는 대구, 경북, 경남, 울산 지역과 가덕도를 지지하는 부산과 경남 일부 지역으로 나뉘어 있습니다.

신공항을 유치하고자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돈이 되니까요.
신공항 건설은 국책사업이기 때문에 최대 10조원의 정부 예산이 투입됩니다. 이로 인해 최소 11조에서 최대 17조원의 생산유발 효과가 기대되고 20만 명에 가까운 일자리 창출이 예상된다고 합니다. 지자체는 그야말로 ‘굿이나 보고 떡이나 먹는’ 경제효과를 오랜 기간 누릴 수 있게 됩니다. 부산 시장은 만약 가덕도가 신공항 유치에 실패하면 시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했다는데, 그만큼 필사적일 수밖에 없겠죠. 만약 유치 경쟁에서 실패하는 지역은 후폭풍에 시달릴 수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신공항 건설은 이명박 정부 시절에 추진했다가 사업의 타당성이 낮아 백지화됐었습니다. 그러다 2012년 말에 박근혜 대통령이 대선 공약으로 신공항 건설 카드를 꺼내 들었고, 김해공항의 수요가 빠른 속도로 늘어나 영남권 신공항 건설을 재검토하게 되었습니다.

김해공항 수요

밀양이나 가덕도나 서로 신공항 건설의 장단점은 분명히 있습니다.

가덕도 신공항 조감도

밀양 신공항 조감도

밀양의 경우는 대구나 울산에서 접근성이 좋다는 장점이 있고, 가덕도는 주위에 장애물이 없어 안전성이 높고 24시간 운영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죠. 지자체가 추정하는 사업비는 밀양이 4조6천억원, 가덕도가 5조9천9백억원이라고는 하지만 어느정도 축소해서 추정했을 게 뻔하기 때문에 큰 의미는 없어 보입니다. ^^;

영남권 신공항 후보지

사실 영남권이 편을 갈라 밀양과 가덕도의 신공항 유치에 열을 올리는 모습은 전형적인 지역이기주의 현상인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선정되기만 하면 ‘로또’나 다름없는 큰 이벤트이기 때문에 어느 정도 이해는 됩니다. ^^;

오늘 정부세종청사에서 신공항 결과발표를 한다고 합니다.
그동안 신공항 입지선정 용역을 맡아온 프랑스 파리 공항공단 엔지니어링 책임자가 직접 발표한다고 하는데요. 사실 가덕도나 밀양 중의 한 곳이 선정될 수도 있고, 둘 다 타당성이 없다고 판단해서 선정이 미뤄지거나 백지화되는 것도 가능성이 아예 없진 않은데요. 어쨌든, 오늘 진행되는 신공항 결과발표에 깨끗이 승복하는 멋진 모습을 기대하는 건… 무리일까요?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