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용 불가인 왁스 원료 기름치가 메로구이로 둔갑?

식용 불가인 왁스 원료 기름치가 메로구이로 둔갑?

저는 일식집이나 일본식 선술집에 가면 메로구이를 꼭 챙겨 먹는데요. 쫀득하고 부드러운 식감에 달달하고 짭조름한 양념까지… 메로구이를 좋아하지 않을 수 있는 이유가 없죠. ㅎㅎ

그런데, 식약처에 따르면 식용으로 사용할 수 없는 왁스 원료 기름치를 고가의 메로구이로 속여 유통한 업자들이 구속되었습니다.

왁스 원료 기름치 유통 적발
왁스 원료 기름치 유통 적발

이들은 2012년 3월부터 장장 3년 9개월간 기름치 뱃살 등을 22톤 유통했다고 합니다. 무려 22만명이 먹을 수 있는 양이라고 하는데요. 문제의 왁스 원료로 사용되는 기름치는 모두 어디로 갔을까요? ㅠㅠ

게다가 일부 식당업주들은 왁스 원료 기름치인 줄 알면서도 메로구이로 속여 손님들에게 판매했다고 하니 더욱 더 충격적이네요… 옛말에도 먹을 것으로 장난치지 말라고 하는데, 이런 무리들에게는 본때를 보여줘야 합니다.

 

기름치는 식용으로 사용이 불가하고 왁스 원료에나 쓰이는데요. 기름치는 사람이 먹으면 소화할 수 없는 기름 성분이 들어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기름치를 먹으면 복통이나 설사 등의 증상이 발생할 수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우리나라는 2012년부터 식용이 금지되었다고 하는데요.

왁스 원료 기름치
왁스 원료 기름치

잊을 만 하면 먹을 것으로 장난치는 사람들이 적발되는 소식이 들려오는데요. 예전에는 고급 횟감인 도미를 대신해 틸라피아를 도미로 속여 팔아온 식당들이 무더기로 적발되기도 했죠.

왁스 연료 기름치로 자기네 배만 불리고 국민들의 배를 아프게 한 유통 업자들과 식당 업주들을 이번 기회에 일벌백계할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