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폰서 의혹 부장검사 2개월 직무정지, 드러나는 법조계 민낯

스폰서 의혹 부장검사 2개월 직무정지, 드러나는 법조계 민낯

어제는 대법원장이 대국민 사과를 했는데, 오늘은 스폰서 의혹 부장검사 2개월 직무정지 얘기가 불거져 나오네요. 우리나라 법조계의 또 하나의 망신거리가 터진 것 같습니다.

부장검사 2개월 직무정지
스폰서 의혹 부장검사 2개월 직무정지

이번 사건 의혹의 중심에 서 있는 김형준 부장검사의 2개월 직무정지를 김수남 검찰총장이 직접 법무부 장관에 요청해서 이뤄지게 되었는데요. 뿌리 깊은 법조계의 청탁 의혹이 서서히 드러나는 것 같습니다.

고강도 감찰 지시
고강도 감찰 지시

김 부장검사는 중·고등학교 동창 사업가 김모씨로부터 금품과 향응을 받고 사건 무마 청탁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50억 원대 횡령과 사기 혐의로 고소된 사업가 김 씨는 지난달 말 서울서부지검이 구속영장을 청구하자 도주했다가 지난 5일 체포되기도 했는데요.

 

김 부장검사는 친구 김씨로부터 2차례에 걸쳐 총 1500만원을 타인 계좌로 송금받고 향응을 접대받기도 했다고 합니다.

친구 김씨가 주장하는 바는, 자신이 부장검사의 오랜 스폰서였고, 김 부장검사가 자기의 비리를 덮으려고 수사에 부당하게 개입했다고 주장하는데요. 이에 김형준 부장검사는 빌린 돈을 두달 만에 다 갚았고, 고가의 향응 접대를 받은 사실과 수사 청탁도 모두 부인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검찰총장이 직접 2개월 직무정지를 요청하고 법무부장관이 곧바로 수락한 모습을 보면 쉽게 넘어갈 내용은 아닌 것 같습니다.

스폰서 의혹을 받고 있는 부장검사에 직접 2개월 직무정지를 건의한 김수남 검찰총장은 김 부장검사 사건과 관련해 제기되는 모든 비위 의혹을 철저하게 조사해 잘못이 있는 자에게는 엄정한 책임을 물을 것을 지시했으니 과연 어떻게 결론이 날지 한번 지켜봐야겠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