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폰서 부장검사에 대한 특별감찰팀 구성

‘미꾸라지 한 마리가 물을 흐린다’라는 속담이 참 간절하네요.

요즘 사법부의 부정과 비위행위가 속속들이 드러나고 있는데요. 진경준 검사장의 비상장주식을 통한 100억대가 넘는 시세차익 사건부터 스폰서 의혹을 받는 부장검사까지…

특별감찰팀 구성

부디 일부 비도덕적이고 몰지각한 개인의 비위행위이길 간절히 바랍니다.

검찰총장이 직접 직무정지 2개월을 요청하며 스폰서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형준 부장검사에 대한 특별감찰팀이 구성되었다고 합니다. 검찰은 본격적인 감찰을 통해 수사의 필요성이 있다면 감찰에서 강제수사 권한이 있는 ‘수사’로 전환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합니다.

부장검사와 친구의 카톡

현재 김형준 부장검사가 연루된 의혹은 중고교 동창사업가에 1500만원의 돈을 받고 수차례의 향응까지 제공받았다고 하는데요. 이 과정에서 내연녀로 추정되는 여자의 존재까지 있었다고 하니 정말 체면이 말이 아니네요. 이 대가로 김 부장검사는 사기와 횡령 사건에 연루된 동창 사업가의 수사를 청탁했다는 의혹 역시 받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김 부장검사가 김씨의 사기·횡령사건의 주임 검사와 부장검사단과 만났다는 의혹, 김씨 사건을 맡았던 검사장 출신 강모 변호사가 수사 지휘계통과 부적절한 접촉을 시도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데요. 이번 특별감찰팀 조사에서 어느정도 실체가 드러날 것 같습니다.

2개월 직무집행정지

현재 특별감찰팀이 구성되고 추후 수사로 전환해 진행할 수 있다고는 하지만, 어쨌든 결국 제 얼굴에 침 뱉기를 두려워해서 제대로 조사가 이뤄질지 의문이네요. 게다가 팔은 안으로 굽는다고 하니까요…

연이어 터지는 사법부의 비위행위에 이젠 적응이 되어 무덤덤해져 가는 것 같습니다. 피상적인 정의 같은 건 바라지 않습니다. 다만, 상식이 통하는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네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