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info

숙면을 취할 수 있는 네 가지 방법

잠이 보약이라는 말은 나이가 들면서 더 절실하게 와 닿는 것 같습니다. 제가 원래 예민한 이유도 있겠지만, 환경이 변하거나 신경 쓸 일이 있어서 잠을 제대로 못 자면 다음 날 하루를 망치는 것 같은 기분이 들 때가 있는데요. 그야말로 컨디션이 꽝! 일 때가 많습니다.

실제로 수면장애를 겪으면 피로와 두통은 물론이고 판단력 등의 인지능력이 떨어지고 지속한다면 면역기능이 떨어져 병에 걸릴 위험도 커지는데요.

어떻게 하면 잠을 깊이 잘 수 있을까요? 잠을 푹~ 잘 수 있는 방법 네 가지를 알아보겠습니다. ^^

1. 비만 관리

‘아니, 무슨 잠자는 것과 비만과 상관이 있지?’라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요. 잠을 잘 때 코를 고는 사람은 숙면을 취하기가 어렵죠. 그런데 이 코골이가 비만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합니다. 게다가 코 고는 사람의 60~80%는 수면무호흡증을 함께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적절한 운동으로 체중관리를 하면 코골이를 줄이는 것은 물론이고 피곤해서 숙면을 취하는 데 도움이 될 것 같네요. ㅎㅎ

2. 침실의 조명

사람이 잠을 잘 때는 멜라토닌이 생성되는데 이 멜라토닌은 눈에 빛이 들어오지 않아야 잘 분비된다고 합니다. 고로 쉽게 잠들기 위해서는 주위의 빛을 최대한 차단해야겠죠. 창문으로 외부의 불빛이 들어온다면 암막 커튼 등을 이용하거나 수면안대를 착용해서 빛을 차단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3. 온도와 습도

여름 열대야가 오면 잠을 설치는 이유가 높은 온도와 습도 때문인데요. 거꾸로 잠자기에 적당한 온도와 습도를 유지하는 게 숙면이 도움이 되죠. 보통 20~22℃의 온도가 숙면을 취하기에 좋고, 습도를 50~60%로 맞추면 꿀잠 자기 딱 좋은 환경이 조성됩니다. ^^

4. 좋은 침구류의 선택

숙면을 위해서는 몸에 맞는 베개와 이불도 중요한데요. 앞쪽으로 자연스레 휘어진 목뼈에 맞춰 목과 머리를 제대로 받쳐줄 수 있는 베개를 선택하는 게 좋겠죠. 이때 베개는 뒤통수와 어깨 사이에 베고 누웠을 때 자신의 주먹 정도 높이가 좋다고 합니다. 이불 역시 가볍고 보온성이 있는 제품이 좋고 침대 매트리스는 척추를 편안하게 받쳐주면서 지나치게 푹신하지 않은 매트리스가 좋다고 합니다.

인간은 인생의 1/3을 자는 데 소비하고, 숙면을 통해 심신의 피로를 풀어야 다음 날 활동을 하는 데 지장이 없죠. 그냥 무심코 지나쳤던 잠자리, 더 나은 내일을 위한 투자라고 생각해야 할 것 같습니다.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