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학기에 아이들이 주의해야 할 전염병

3월은 만물이 생동하는 봄이기도 하지만 자라나는 아이들이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초등학교에서 새로운 환경에 적응해야 하는 때이기도 하지요.

면역력이 약한 아이들이 단체생활을 시작하게 되면 전염병에 걸리기도 쉬운데요. 흔하게는 감기, 독감부터 수두, 볼거리 등 각종 감염병에 걸릴 수가 있습니다. 저도 어렸을 때 초등학교 입학 후에 수두를 앓아서 며칠간 학교도 못 갔던 기억이 나는군요. ^^;

오늘은 전염병 예방법과 개인위생수칙 등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감기

우선 대표적인 전염병은 감기나 독감 등의 호흡기 질환이 있는데요. 새 학기가 시작되면 집단생활로 인해 발병위험이 크죠. 특히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초등학교에 들어가는 신입생의 경우에는 더욱 철저한 예방이 필요합니다. 예방을 위해 수시로 손을 씻고,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는 입을 가리고 하는 기침 예절을 잘 교육해야겠습니다. 그리고 발열과 기침, 콧물, 목이 아플 때는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좋습니다. 감기나 독감이 유행할 때는 충분한 휴식과 영양섭취, 규칙적인 생활을 하는 것은 기본이고요. ^^

 

다음은 제가 경험해봤던 수두인데요. ^^;

수두는 3~6세 어린아이들이 걸리기 쉽고, 1년 중 5~6월과 12~1월에 발병률이 높다고 합니다. 감염경로는 말하거나 재채기할 때 나오는 침방울이나 피부병변 접촉으로 감염됩니다. 수두 예방을 위해서는 예방접종이 중요하고, 역시 손 씻기와 기침 예절을 잘 지켜야겠습니다.

손씻는 방법

그리고 오염된 물이나 식품으로 인한 전염병이 있는데요. 학교에서 단체급식이나 외식으로 인한 발생비율이 전체 발생의 80% 이상을 차지한다고 합니다. 이 역시 손을 자주 씻고, 물은 반드시 끓인 물을 먹도록 하며 음식도 충분히 가열해서 섭취해야 합니다. 학교 급식소라면 살균 소독을 철저히 해야겠죠.

기침예절

단체생활에서는 한 명의 발병으로 집단에 널리 퍼질 수 있으므로 무엇보다 예방이 우선시 되어야 하겠습니다. 내가 병을 옮지 않는 것도 중요하지만, 남에게 병원균을 옮기지 않는 것도 중요합니다. 아직 어린아이들이라면 부모님들께서 신경 써서 아이들을 지도해 주시는 게 좋겠습니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