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info

상가집 인사말 무슨 말이 좋을까?

사회생활을 하면서 크고 작은 경조사가 참 많은데요. 경사라면 별로 부담 없이 참석할 수 있지만, 좋지 않은 일로 참석해야 하는 일이 발생하면 신경이 쓰일 수밖에 없죠.

저는 전에 지인의 어린 딸이 불의의 사고를 당해 상가집에 가게 되었는데요. 제 나름 예의를 차린다고 영정사진 앞에 절을 할 뻔했는데, 할아버님께서 정신이 번쩍 들 정도로 호통을 치시더라고요. 알고 보니 자식이 먼저 갔을 때는 영정사진 앞에 절을 하는 게 아니라고 하더라고요. 그 후부터 상갓집은 참 부담스러운 곳이 되어버렸습니다.

엄숙한 상갓집 분위기에서는 인사말을 드리기도 쉽지 않죠.

특히 상가집에서는 상주분들께 어떤 말씀을 드려야 진심이 전해지고 위로가 될지 고민하게 됩니다. 특히 그 엄숙하고 침통한 분위기에 눌려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머뭇거리게 될 수밖에 없는데요.

사실 문상이라는 게 상갓집에 가서 돌아가신 분께 예를 올리고 유족을 위로하는 것인데요.

고인에게 두 번 절하고 상제들과 맞절 후에 아무 말도 하지 않고 물러나도 된다고 합니다. 왜냐하면, 역설적으로 그 어떤 말로도 상을 당한 사람에게는 위로가 될 수 없다는 뜻이고 이게 더 깊은 조의를 표하는 의미가 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실제 문상의 말은 문상객과 상주의 관계나 친분 등 상황에 따라 적절한 말을 건네는 게 일반적인데요. 이럴 경우에는 따뜻하고 진지한 위로 한마디를 준비해서 건네는 게 좋습니다.

  • “뭐라 위로의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 “얼마나 슬프시겠습니까”
  •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얼마나 상심이 크십니까”

이 정도가 가장 무난한 것 같습니다. 예전에는 한자어를 많이 사용해서 고분지통이나 천부지통 등의 인사말을 건넸는데, 요즘 시대에는 많이 쓰지 않는 것 같더라고요.

상가집 인사말에서 가장 중요한 건 진심어린 위로가 아닌가 싶네요.

사실 열 마디 말보다 진심 어린 마음 하나만으로도 충분한 뜻이 전달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위에 예로 든 상가집 인사말을 생각해서 진심 어린 위로의 말을 건네면 상갓집 예절을 벗어나는 일은 없을 것 같습니다. ^^

관련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