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와 LG화학의 중국 전기차 배터리 인증 탈락

우리나라의 중대형 배터리 기술은 세계 최고수준이라고 합니다. 현대와 기아자동차는 물론이고 미국의 GM과 독일의 BMW 전기차가 LG화학, 삼성SDI,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를 사용한다고 하죠. 그런데 우리나라의 대표 배터리 제조사인 엘지화학과 삼성SDI가 중국에서 인증 심사에 탈락했다고 합니다. 기술이 부족해서일까요? 아니면 다른 이유가 있는 걸까요?

중국은 거대한 인구를 바탕으로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데요. 전기차 기술력도 세계 최고 수준입니다. 전기 버스가 상용화되어 운행하고 무인자동차가 6일동안 2,000km를 주행했다고 합니다. 또한, 한번 충전으로 235km를 달리는 전기차를 공개하기도 했는데요.

중국 전기차
2000km를 무인주행한 장안자동차의 레톤

중국 정부는 전기차 시장이 급속도로 커지며 기술력이나 자본을 갖추지 못한 배터리 업체들이 우후죽순 생겨나자 건전한 업체를 걸러내기 위해 모범규준 제도를 도입했다고 합니다. 이 모범규준을 통과한 업체가 만든 배터리를 쓴 전기차는 중국 정부로부터 보조금을 받을 수 있게 됩니다. 보조금 액수도 상당해서 전기차 비용의 40%에 해당하는 금액이라 배터리 업체 입장에서는 인증을 통과하지 못하면 경쟁력이 없을 수 밖에 없죠.

그런데 이 모범규준을 통과하지 못한 엘지화학과 삼성SDI는 비상일 수 밖에 없죠. 엘지화학과 삼성SDI는 다음 선정에 다시 신청을 한다는 계획인데요. 중국 정부가 자국 배터리 업체 보호를 위해서 의도적으로 걸러낸 게 아닌지 의심스럽기도 합니다.

중국의 배터리 보조금 중단 문제는 지난 1월에도 있었는데요. 중국의 전기버스에 들어가는 배터리는 우리나라가 주로 생산하는 삼원계 배터리와 중국 업체들이 주로 생산하는 리튬인산철(LFP) 배터리 방식이 있다고 합니다.

삼원계 배터리가 LFP보다 에너지 밀도가 높아 배터리가 가볍고 고용량화가 쉽기 때문에 더 높은 기술로 평가를 받는다고 하는데요. 그런데 삼원계 배터리(국내 업체에서 생산한 제품이 아님)를 장착한 전기버스가 홍콩과 중국 등에서 폭발사고를 내면서 삼원계 배터리에 대한 보조금 지급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하네요.

우리나라 업체들은 이미 삼원계 배터리 생산라인을 구축했기 때문에 LFP를 생산할 수도 없는 실정이고요. 앞으로 중국 업체들도 삼원계 배터리로 전향할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중국이 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시간을 벌기 위한게 아니냐는 의혹이 짙을 수 밖에 없습니다.
LG화학 삼성SDI 배터리 인증
안그래도 갈길이 바쁜 전기차 시장에 먹구름이 드리워지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다음 모범규준 선정시에는 꼭 통과하길 바랍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