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의 보급형 태블릿PC, 갤럭시탭A 출시

삼성전자의 보급형 태블릿 PC인 2016년형 갤럭시탭A가 출시했네요.

신형 갤럭시탭A는 10.1인치의 풀HD(1920×1200) 디스플레이를 장착했는데요. 보통 많이 사용하는 아이패드의 해상도가 2048 X 1536임을 생각해보면, 해상도 면에서 조금 아쉬운 감이 있네요. 화면의 비율은 16대 10의 와이드 스크린으로 게임이나 영화를 감상할 때 효율성이 높을 것 같습니다.
갤럭시탭A 출시

이 제품의 운영체제는 구글의 안드로이드 6.0 마시멜로 버전이라고 합니다.

하드웨어는 1.6㎓의 옥타코어 칩, 7천300mAh의 대용량 배터리, 2GB의 램(RAM)을 탑재하고 32GB의 기본 저장공간을 탑재했다고 합니다. 마이크로 SD 카드를 이용하면 최대 200GB까지 저장 용량을 늘릴 수 있다고 하니, 고화질의 영화를 저장해놓고 보기에 안성맞춤 같습니다.

카메라 기능은 후면 800만 화소, 전면 200만 화소로 파노라마, 연속 촬영 등 기본적인 기능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저는 태블릿 PC로 사진은 잘 안 찍게 돼서 패스~ ㅎㅎ

멀티유저모드

갤럭시탭A의 멀티유저모드는 아이패드 유저로서 부럽네요. ^^ 온 가족이 사용하기에 훌륭해보입니다.

그 밖에 갤럭시탭A의 편의성은 퀵커넥트 기능으로 TV나 스마트폰에 쉽게 연결할 수 있다는 점인데요. 태블릿에 저장한 영상을 스마트 TV로 볼 수 있고, 스마트폰의 카카오톡이나 페이스북 메신저와 연동해 태블릿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런 기능은 상당히 편리할 것 같네요.

갤럭시탭A

삼성전자의 신형 갤럭시탭A 제품은 온라인에서만 판매하는 와이파이 버전이 35만9천원이고 오프라인에서 판매하는 LTE 버전은 39만9천원에 책정됐다고 하네요.

적당한 가격에 적당한 성능, 큰 화면으로 영화나 게임을 즐기기에 괜찮은 태블릿인 것 같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