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르 K스포츠 해산할 때 하더라도 밝힐건 끝까지 밝히자

온갖 의혹과 추잡한 소문에 휩싸인 미르 · K스포츠 재단이 해산한다고 전경련이 발표했습니다.

미르재단

미르와 K스포츠 재단은 지난해 10월과 올해 1월 각각 출범하면서 재계에서 800억원에 육박하는 출연금을 단숨에 확보했고, 재단법인 신청 하루 만에 문화체육관광부의 허가를 받았죠.

일반적으로 재단법인 신청 후 허가까지 한 달 가까이 걸린다고 하니, 이건 무슨 마법을 부린 건지 도대체 모르겠습니다. 게다가 이 과정에서 세종시에 있는 공무원이 관련 서류를 받으러 서울까지 직접 오기도 했고, 관련 서류 미비나 창립총회 회의록이 날조되었다는 의혹이 한꺼번에 쏟아져나왔습니다.

K스포츠

이런 의혹은 박근혜 대통령과 깊은 인연이 있는 최순실 씨가 미르 K스포츠 재단 설립에 깊숙이 관여하고 있다는 점 때문인데요. 심지어 최순실씨가 드나들던 스포츠마사지센터 원장을 K스포츠 재단의 이사장으로 앉혔다는 의혹도 있습니다.

 

그런데 전경련은 이렇게 일사천리로 설립된 미르 K스포츠 재단을 해산하고 신규 문화체육재단을 설립한다고 합니다.

의혹이 눈덩이처럼 불어나자 정상화 방안을 내놓은 것으로 보이는데요. 전형적인 물타기 시도라고 볼 수도 있을 것 같네요.

미르 K스포츠 해산
미르 K스포츠 해산 후 통합재단 설립

‘걸레는 빨아도 걸레’라는 말은 이럴 때 쓰는 게 아닐까 싶은데요. 문제가 되는 미르 K스포츠 해산 후 새로운 재단을 만든다고 한들 얼마나 정당성 있는 재단이 될까 싶네요. 당장 미르 K스포츠라는 이름을 쓰는 재단을 없애고 ‘소나기 내릴 때만 잠시 피하자’는 생각인 것 같군요.

청와대는 일파만파 커지는 의혹에 ‘일방적 추측성 기사라며 언급할 가치가 없다’고 폄하하고 일부 여당에서는 ‘민간의 기부문화를 위축시킬 우려’를 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말 결백하다면 끝까지 증명하는 게 더 큰 의혹을 잠재울 수 있는 최선의 방법입니다. 또한, 민간의 기부문화라고 하지만 자발적 기부가 아닌 압박에 의한 기부였다면 그건 국민의 돈으로 기부한 것과 다름없습니다.

기업이 강압 때문에 774억원을 출연했다면, 기업은 손실을 만회하려 할 것이고 그 돈은 필연적으로 국민의 호주머니에서 나올 테니까요. 그러니 저도 이렇게 개탄할 이유가 충분히 있는 것이죠.

전경련

참 희한합니다.

어떤 영화의 시나리오보다 치밀하고 신기하고 이상한 일들이 눈앞에서 펼쳐지고 있으니까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