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너진 요금소에 깔린 여직원 구한 시민영웅 영상

남대구 요금소에 근무하던 여직원이 무너진 요금소에 깔린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는데요. 무너진 요금소를 들어 올려 밑에 깔린 여직원을 구한 시민영웅이 탄생했네요.

YTN의 영상을 보면 흰색 구 그랜저 차량이 방음벽을 들이받으며 돌진하는 모습이 보입니다. 졸음운전으로 추정하고 있는데요. 이 차량이 고속도로 요금소를 들이 받아버렸습니다.

요금소 사고

그 안에 있던 여직원이 건물 잔해에 깔려 위급한 상황이 되었는데, 레커차 기사 32살 전주열 씨가 구급차 도착 전에 차량에 있던 유압 잭을 이용해 요금소 잔해를 들어 올려 여직원이 구조될 수 있도록 도왔다고 하네요.

평소에 레커차라고 하면 난폭운전에 도로 위의 무법자라는 인식을 강하게 가지고 있었는데요. 이번 요금소 사고에서 여직원을 구하는 데 결정적인 도움을 준 전주열 씨가 참 고맙네요.

요금소 시민영웅

얼굴도 서글서글하니 인상도 참 좋으시고요…

요즘 하도 어이없는 사고가 많이 발생하는데, 이렇게 의로운 일을 하시는 분들을 볼 때마다 ‘아직은 세상이 따뜻하구나!’ 하고 느끼게 됩니다.

무너진 요금소

요금소 사고의 시민영웅 전주열 씨는 ‘저는 당연히 제가 할 일을 했을 뿐인데 저 말고 다른 사람이라도 이 상황이었으면 똑같은 행동을 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라며 겸손해 하셨지만 침착하게 위급 상황을 해결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YTN 요금소 사고 관련 영상입니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