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info

뇌전증 전조증상은 무엇이 있을까?

뇌전증 전조증상은 무엇이 있을까?

예전에는 흔히 간질이라는 용어를 사용했던 병이 바로 뇌전증입니다.

뇌전증이 위험한 이유는 갑작스럽게 실신해서 쓰러지면 근육이 수축해서 혀를 깨물 수도 있고 이물질이 기도로 넘어갈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뇌전증의 전조증상을 알 수 있다면 위험을 조금은 줄일 수 있지 않을까요?
뇌전증 전조증상으로는 수일 전부터 수초 전까지 이상한 기분을 느끼기도 한다네요. 불안감이나 왠지 아플 것 같다는 느낌, 답답함이나 어지러움증을 느끼고 방향감각을 상실하거나 발작직전에 하던 행동이나 말을 잊어버리기도 한답니다.

사실 제가 어렸을때는 뇌전증 대신 간질이라는 용어를 많이 사용해서 ‘간’이 좋지 않은 병인가? 간질거리는 병인가? 라고 생각했던 적도 있었어요.

그런데 뇌전증은 뇌와 관계된 질병으로 뇌에 존재하는 신경세포의 갑작스러운 이상 흥분으로 뇌의 기능에 장애가 생겨 발작을 일으키는 것이라고 하죠.

뇌전증 환자의 60%는 원인이 불명확하다고 하는데요. 알 수 없는 이유로 뇌의 특정 부분에서 강렬하고 통제하지 못하는 뇌파가 급격히 뿜어져 나와 발작을 하게 된다고 합니다.

사회적으로도 곱지 않은 시선으로 뇌전증을 바라보기 때문에 환자들의 고통이 더욱 큰 것 같습니다. 하지만 뇌전증은 전염성도 없고 정신병과도 다른 질환이라고 하니 주위에서 편견을 가지지 않는 게 환자에게도 도움이 될 것 같네요.

지금까지 뇌전증 전조증상에 대해서 알아봤습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즐겁게 보내세요~~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