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호르몬 정상수치 유지의 중요성

남성호르몬 정상수치 유지의 중요성

드라마 좋아하시나요? 요즘 SBS 드라마 질투의 화신을 보고 있는데요. 조정석이 남성호르몬 정상수치보다 낮아 불임가능성이 높다는 결과로 충격을 받았죠. 그런데 보다 보니 저도 좀 걱정이 되더라고요? ㅋㅋㅋㅋ

남성호르몬은 테스토스테론, 디하드로테스토스테론, 안드로스테네디온 등이 있는데 대부분은 고환에서 만들어진다고 합니다.

근육질

남성호르몬은 경쟁적인 성격을 만들고, 공포에 무감각해지게 만든다고 하는데요. 더불어 성욕을 증가시킨다고 합니다. 근육과 골격, 골밀도를 증가시키기 때문에 운동선수들이 관련 약물을 복용하는 사례도 있고요.

남성호르몬이 정상수치보다 낮아지면 불임의 가능성도 높고 성기능 저하가 올 수도 있죠. 

남성은 40~50세 이후부터는 테스토스테론 분비가 서서히 감소해 70대가 넘어가면 25세 때의 3분의 2 정도로 줄어든다고 합니다. 그러니 미리미리 관리를 잘 해야겠죠?

 

그렇다면 남성호르몬 정상수치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약이나 주사요법을 사용할 수도 있지만 식생활이나 운동으로 보충을 할 수 있다고 합니다.

굴

음식 중에서 굴이나 갑각류, 간, 해조류와 견과류, 고등어, 참치 등은 남성호르몬이 여성호르몬으로 바뀌는 것을 막아준다고 합니다. 브로콜리나 양배추 등의 야채를 섭취하면 과도한 여성호르몬을 체내로 배출시킨다고 하니 남성호르몬 정상수치 유지에 도움이 되겠죠.

브로콜리

남성호르몬은 근육량을 증가시키는 노력을 꾸준히 하면 좋은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운동을 통해서 근육량이 증가하면 남성호르몬이 소비되고 소비된 남성호르몬을 보충하기 위해 남성호르몬의 생산이 촉진되는 선순환이 이뤄진다고 합니다.

나이가 들면 우리가 흔히 위험하게 인식하고 있는 성인병 등의 질병뿐만 아니라 노화로 인한 남성호르몬의 저하도 신경 써야 할 것 같습니다. 역시 기본은 운동과 식생활 개선이겠죠. 그럼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