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른한 춘곤증 이겨내는 법!

추운 겨울이 지나고 따뜻한 봄이 오는 건 정말로 반가운 일인데요.

한겨울에 언 땅이 봄이 되면 녹듯이 온몸이 노곤해지는 게 너무 피곤해지죠.

그리고 봄만 되면 쉴새 없이 쏟아지는 잠!

저는 춘곤증이 무섭답니다. ㅠㅠ

특히 봄에 자동차 운전이라도 할라치면 왜 이렇게 졸린 지…

껌을 너무 씹어대서 턱이 다 얼얼한 것 같아요.. ㅎㅎ

딸기

춘곤증은 계절의 변화에 따라 사람의 몸이 적응하지 못해서 생기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하는데요. 중요한 순간에는 꼭 이겨내야 할 적이 되더군요..ㅋㅋㅋ

스트레칭

날씨가 따뜻해지면 바깥 활동이 많아지고 신진대사가 활발해지는데요.

더불어 비타민이나 무기질 등의 영양소가 많이 필요하게 되는데 이를 충분히 섭취하지 못하면 춘곤증이 나타난다고 하네요.

 

춘곤증은 1~3주면 우리 몸이 자연스레 적응하면서 사라지지만, 평소 운동이 부족하거나 피로가 쌓여 있는 경우에는 더욱 심하게 나타날 수 있다고 해요.

춘곤증에 도움이 되는 건 규칙적인 생활과 적당한 운동, 그리고 수면이라고 합니다. 또한, 충분한 영양섭취도 빼놓을 수 없어서 비타민, 단백질, 무기질 등을 고루 섭취하는 게 도움이 되겠죠!

영양섭취

그리고 피곤하다고 주말에 잠을 몰아서 자면 생체리듬이 망가져서 더 피곤해지고 과식, 음주, 흡연 등은 삼가야겠습니다. 비타민이 많이 함유된 신선한 채소와 과일을 많이 섭취하면 피로 회복에 도움이 되고요. 냉이, 달래, 쑥 제철 음식을 먹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또, 봄철에는 물을 자주 마시고, 우유, 달걀, 생선 등 단백질이 풍부한 음식을 골고루 먹는 것도 좋다고 합니다.

저도 운동과 식단 조절로 올봄은 춘곤증으로부터 해방되고 싶네요.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