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어핏2 출시, 과연 성공할 수 있을까?

삼성전자의 스마트밴드 기어핏2가 공식 출시를 앞두고 사전 판매를 시작한다고 합니다.
기어핏2 출시
삼성전자는 21일 오전 10시에 삼성 온라인 스토어에서 검은색의 기어핏2를 222대 한정으로 사전 판매한다고 하는데요. 중요한 가격은 19만8천원이라고 합니다.

사전 구매자는 블루투스 헤드셋 레벨 유 프로를 받을 수 있다고 하는데, 헤드셋을 포함하더라도 가격이 좀 어중간하지 않나 생각되네요. 기능상 차이가 있기는 하지만 미밴드2의 공식 출시가격이 3만원이 안되니 말이죠.

기어핏2

기어핏2는 자체적으로 GPS 센서를 탑재해서 스마트폰이 없어도 이용자의 움직임을 정밀하게 인식할 수 있다고 합니다. 걷기, 달리기, 자전거, 등산, 스쿼트 등의 종목을 자동 감지해 운동 상태를 실시간 측정할 수 있고요.

수면체크도 기본으로 탑재되어 있어 사용자의 신체활동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기어핏2는 1.5인치 슈퍼 아몰레드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직관적인 피트니스용 사용자 경험(UX)으로 운동 정보를 쉽고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다고 합니다.

기어핏2 자체에 2GB의 메모리가 탑재되어 스마트폰 없이도 최다 500곡의 음악 파일을 저장해 감상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IP68’ 등급의 방수 기능으로 수심 1.5m에서 30분간 사용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비가 올 때나 샤워할때는 걱정없이 사용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참고로 미밴드2는 ‘IP67’ 등급의 방수로 기어핏2보다는 약간 떨어지는 성능입니다.
기어핏2 음악 저장
그리고 기어핏2는 GPS를 활용한 특화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하는데요. 골프 코스의 거리와 높낮이 등을 측정하는 ‘골프나비’, 자전거 기록을 측정하는 ‘바이크 타임어택’, 전국 16개 국립공원과 1천500개 등산로 정보를 담은 ‘등산 내비게이션’ 등을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기어핏2 피트니스 체크
기어핏2의 배터리 용량은 200mAh로 3~4일간 사용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애플워치보다는 훨씬 긴 배터리타임을 갖고 있지만, 미밴드2의 20일 사용에 비하면 아쉬운 게 사실입니다.

카테고리가 약간 다르기는 하지만 고가의 애플워치와 저가의 미밴드 사이에서 어떤 시장 반응을 이끌어낼지 궁금하네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