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대처법, 이렇게 하세요!

교통사고 대처법, 사고 전에 미리 대비하세요.

내가 아무리 운전을 잘한다 하더라도 피할 수 없는 게 바로 교통사고입니다. 일단 교통사고가 나면 누구라도 당황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사전에 교통사고 대처법을 숙지해 놓는 게 좋습니다.

교통사고 대처법

오늘은 교통사고 대처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1. 부상자 확인 및 구호

먼저 부상자가 있는지 확인하는 게 중요하겠죠. 부상자가 있다면 즉시 119에 먼저 신고하고 112로 경찰서에 신고합니다. (단순 물적피해 사고라면 경찰서에 신고할 의무는 없습니다.) 그 후 가입한 보험사에 연락해서 보험 서비스를 받으면 됩니다.

2. 사고 현장 보존 및 사진촬영

경찰이나 보험사가 오기 전에 사고현장을 잘 보존하는 게 중요합니다. 사고현장 보존 및 사진촬영은 아래와 같은 방법으로 실시합니다.

교통사고 사진촬영

① 차량 위치 표시

사고 후에 흰색 스프레이로 차량의 진행방향과 바퀴 위치 등을 정확하게 표시해주세요.

 

② 사진촬영

사고의 중요한 증거가 되는 사진촬영을 하는데요.

  • 파손부위 근접촬영: 차량의 속도 추정
  • 번호판 촬영: 사고 당사자 차량 확인
  • 핸들이나 바퀴 촬영: 차량의 진행방향 확인
  • 원거리 촬영: 도로 상황 등 전반적인 단서로 활용

③ 블랙박스나 목격자 확보

이후 차량을 움직일 수 있다면 갓길로 이동하고 2차 사고 방지를 위해 100m(야간에는 200m) 후방에 안전표지를 설치합니다.

안전삼각대 설치

3. 상대방 운전자 정보 확인

신분증 확인

상대 운전자의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가입 보험사, 차량번호 등을 확인해 기록해 두는 게 좋습니다. 이때 상대방으로부터 받은 연락처가 정확한지 현장에서 확인해 보는 게 좋겠죠.

4. 내가 교통사고를 낸 경우

내 과실로 교통사고가 난 경우에는 먼저 피해자에게 사과하고 피해 정도를 꼼꼼하게 살펴봅니다. 이때 운전면허증을 피해자에게 줘서는 안 되고 피해보상 관련 각서를 작성해서도 안 됩니다. 각서로 늘어난 손해 부분은 대해서는 보험사가 책임지지 않기 때문이죠. 대신 피해자에게 사고처리 의지를 분명하게 알려주세요.

차량 사고

5. 뺑소니를 당했을 경우

뺑소니로 가해자를 찾을 수 없는 경우에는 가까운 경찰서에서 사고 사실 확인원을 발급받아 진단서와 영수증 등 서류와 함께 보험사에 제출하면 보상을 받을 수가 있습니다. 이때 뺑소니로 인한 사고 사실 확인원은 접수된 사고가 종결되어야만 발급받을 수 있습니다.

경찰

지금까지 교통사고 대처법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위 내용만 알고 계셔도 갑작스러운 교통사고에 당황하시는 일은 크게 줄어들 것으로 생각합니다. ^^; 그래도 모두 안전운전하시길 바랄게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