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도한 음주, 위암 위험 3배 이상 높아

술이란게 참 요상하죠. 토끼처럼 얌전했던 사람을 호랑이처럼 용맹하게 만들어 주기도 하고, 반듯한 이미지를 가진 사람을 단 하룻밤 사이에 망가지게 할 수 있는 장본인. 게다가 흉흉한 사건 사고를 보면 음주가 단짝 친구처럼 붙어있는 경우가 많더라고요. ㅎㅎ

저도 술을 잘 마시지는 못했는데요. 사회생활을 하면서 마시다 보니 제법 양 늘더라고요. 그러다 요즘은 건강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절주를 하고 있습니다. ^^;

서울대 의대에서 분석한 술과 건강에 대한 연구결과가 발표되었는데요. 술을 자주 마시거나 한꺼번에 많이 마시는 우리나라의 음주문화가 위암 발병을 최대 3.5배 높인다고 합니다.

소주

연구 기간은 1983년부터 2004년까지로 꽤 오랫동안 조사를 했더라고요. 대상은 일반인 18,863명으로 음주습관에 따른 위암 발생 여부를 분석했는데요. 일주일에 7회 이상 술을 마셨거나 31년 이상 장기간 음주를 한 사람은 모두 비음주자보다 위암 발생 위험이 1.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매일 술을 마시고 31년 이상 음주를 했는데도 위암 발생률이 겨우 1.5배 높다면 생각보다 음주와 위암과의 상관관계가 낮다고 생각하실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위암의 발생 요인 중에서 주요 원인으로 꼽히는 게 바로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인데요. 이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이라는 위암 발병 인자를 실험에서 제외하고 본다면 위암과 음주와의 관계를 훨씬 정확히 파악할 수 있겠죠.

맥주

서울대 의대 연구팀은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의 비감염자를 대상으로 한 실험 결과를 뽑아봤다고 하는데요.

이 경우 일주일에 7회 이상 술을 마시는 사람은 음주하지 않는 사람에 비해 위암 발생 위험이 3.5배 높았다고 합니다. 또한, 한 자리에서 소주 1병 또는 맥주 3병 이상의 과도한 음주를 하는 사람도 역시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위암 발생 위험이 3.3배 높았다고 합니다.

사실 그동안 과도한 음주가 건강에 좋지 않다는 사실은 누구나 다 알고 계셨을 텐데요. 이번 실험결과를 통해 구체적으로 3배 이상 위암 발생 확률이 높다는 수치를 접하니까 느낌이 색다르긴 하네요. 이번 연구결과를 보고 자극받아 저도 좀 더 절주를 꾸준히 해야겠습니다.

그런데 맥주와 돈까스를 보니 자연스레 침이 고이는 건 어쩔 수 없네요.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