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규모 4.5 여진 발생, 서울에 있는 저도 느꼈어요. ㅠㅠ

지난 12일 경주에서 발생한 규모 5.8 지진 이후 360여 회의 여진이 발생하고 있는데요. 그런데 오늘 저녁에 경주에서 규모 4.5 여진이 또 발생했다고 합니다. ㅠㅠ

서울에 있는 저도 느꼈을 정도였는데요. 컴퓨터를 하다가 모니터가 좌우로 흔들리고 진동이 느껴져 지진이 발생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경주 규모 4.5 여진 발생 지역
경주 규모 4.5 여진 발생 지역

지난번 규모 5.8은 물론이고 이번 규모 4.5의 여진도 상당히 강한 지진인데요. 문제는 이게 지난 지진의 여진인지 앞으로 더 큰 지진의 전진인지 알 수 없다는 데 있습니다. 한반도 대지진의 징후는 아직 포착할 수 없다고는 하지만 가능성이 아예 없는 건 아니니까요.

더군다나 우리나라는 내진설계가 미약하기 때문에 지진의 공포는 더욱 확산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ㅠㅠ

서울에서도 진동을 느낄 정도였는데, 경주 인근에 사는 주민들은 얼마나 불안할지 상상이 됩니다. 서울에 있는 저도 불안하거든요. ㅎㄷㄷ

 

이번 지진으로 SNS를 통해 지진 괴담이 더 확산될 것 같은데요. 부정확한 괴담의 확산으로 근거 없는 불안감이 높아지는 것은 지양해야겠습니다.

그나저나 이번에도 국민안전처의 재난문자는 또 지각을 했는데요. 부산에서는 지진 발생 15분 만에 수신됐다고 합니다. 여름에도 더운 거 다 아는데 더위 조심하라고 삑삑 울려대는 통에 짜증이 났었는데, 이럴거면 왜 재난문자를 보내는지… 여전히 보여주고 생색내기 정책인 것 같아서 안타깝습니다.

지진 대피
경주 규모 4.5 여진으로 대피한 시민들 ㅠㅠ

경주에서는 이번 일련의 지진으로 인해 피해액이 100억원이 넘고 정부는 경주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합니다. 부디 이번 경주 지진이 하루빨리 잠잠해지기를 바랍니다. ㅠ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