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개각, 김병준 총리 내정자 프로필 및 약력

최순실 게이트로 최대 위기를 맞은 박근혜 대통령이 책임총리 카드를 꺼내들며 반전을 노리는 모습입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 신임 국무총리로 김병준 국민대 교수, 경제부총리로 임종룡 금융위원장, 국민안전처 장관으로 박승주 전 여성가족부 차관을 각각 내정했다고 하는데요.

 

노무현 대통령 옆에서 브레인 역할을 해온 김 총리는 노 대통령과는 국민대 교수로 재직 당시부터 10년 이상 인연을 맺어왔다고 하는데요. 시간이 지나 위기의 박근혜호에 총리가 되었다는 게 참 아이러니 하군요.

김병준 총리는 지난 2002년 대선 당시 노 대통령을 위해 선거운동 전면에 나서기도 했던 의리파였죠. 제16대 대통령직 인수위 정무분과 간사위원으로 활동하기도 했었고요.

노무현 대통령 시절, 참여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인 지방분권 및 국가균형 발전에 대해서는 노 대통령과 코드가 같아서 정부 출범과 함께 신설된 정부혁신지방분권위원회 초대 위원장을 역임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경실련 지방자치위원장, 유권자운동연합 집행위원장을 맡는 등 시민운동에도 꾸준히 참여해 왔죠.

김병준 총리 내정자

국민의당에서 차기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영입을 추진 중이었다고 하는데, 오늘 전격적으로 신임 국무총리에 내정되었습니다.

하지만 야당에서는 朴대통령 개각에 반발하고 있어서 잡음은 끊이지 않을 것 같습니다. 정부는 과연 이번 총리 인준으로 사태를 진정시킬 수 있다는 판단에서였을까요? 앞으로 정국이 어떻게 진행될지 궁금하네요.

김병준 총리 내정자 약력

  • 1969년 대구상업고등학교 입학, 1972년 졸업
  • 1972년 영남대학교 입학, 1976년 정치학 학사학위 취득
  • 1977년 한국외국어대학교대학원 입학, 1979년 정치학 석사학위 취득
  • 1980년 미국 델라웨어대학교 대학원 입학, 1984년 정치학 박사학위 취득
  • 1986년 ~ 현재 국민대학교 정책학전공 교수
  • 2002년 3월 ~ 2004년 2월 국민대학교 행정대학원장
  • 2003년 4월 ~ 2006년 5월 대통령자문 정부혁신지방분권위원회 위원장
  • 2004년 6월 ~ 2006년 5월 대통령(청와대) 정책실장
  • 2006년 7월 ~ 2006년 8월 부총리 겸 교육인적자원부 장관
  • 2006년 10월 ~ 2008년 2월 대통령정책특별보좌관 겸 대통령자문(청와대) 정책기획위원장
  • 2008년 2월 ~ 현재 국민대 교수, 사단법인 공공경영연구원 이사장, 사단법인 사회디자인연구소 이사장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